[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가수 조영남이 원로 배우 이효춘에게 졸혼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했습니다.

조영남은 4일 밤 방송된 ‘미운 우리새끼’에 이효춘, 백일섭 등과 함께 출연해 야외에서 식사를 하면서 “효춘씨는 늘 말도 조곤조곤하고 이쁘다“고 평가했는데요.

그러자 함께 출연한 딘딘이 ”나이가 들면 이성에 대한 호감이 떨어지잖아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조영남은 딘딘에게 물 수건을 집어던지며 “그런게 어딨어”라며 버럭 화를 내 출연자들을 웃게 했습니다.

이에 이효춘는 “나이가 들어도 항상 마음은 소녀 같고 그렇다”고 딘딘의 말을 반박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조영남은 “효춘 씨 우리 졸혼 한번 해볼래요?”라고 즉석 프로포즈를 했는데요.

이효춘 “절대 안돼. 그런 망발 하지마세요”라고 단칼에 거절해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