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개그맨 유재석이 아침 녹화로 인해 완벽하게 짜여진 생활 습관을 공개했습니다.

3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유재석, 조세호, 남창희가 출연 했습니다.

이날 '아침에 보통 뭘 하냐'는 질문에 유재석은 "6시 아니면 7시 사이에 일어나 뉴스를 보고 그 다음에 신문을 본다. 그러면 지호가 학교 갈 시간이다. 잘 안 일어난다. 계속 자고 있어 결국 큰 소리를 치게 된다. 지각하면 안 되지 않냐. 늘상 '우리 아들 피곤했나 보구나' 이것도 한계가 있다. 그러면 지호(아들)가 마지못해 일어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스케줄 있으면 나가고 아니면 그 시간에 밥을 먹는다. 이후에는 피부관리를 받으러 가거나 운동 또는 진료를 위해 병원을 간다"라고 말하자 조세호는 "연락을 드리면 운동을 하신다. 늘 정해져 있다"고 답했습니다.

끝으로 유재석은 "아침 일찍 녹화가 많아 맞춰진 일정이다. 10시에서 11시 사이에 자서 딱 8시간 정도 잔다. 밤에 숙면을 취하기 위해 낮잠을 안 잔다"고 말했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