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과거 유재석 결혼식 축의금을 5만 원만 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29일 유튜브 스튜디오 와플 ‘바퀴 달린 입3’에서는 ‘썰플리에서 만족 못 하고 바퀴입까지 썰 풀러 나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이날 ’친구 결혼식 축의금 어디까지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용진은 “세호 형은 내 결혼식에 50만 원을 했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이에 조세호는 “사실 예전에는 수입이 지금보다 적었다. 재석이 형 결혼할 때는 5만 원 했다. 10만 원 하기에는 수입이 너무 없었지만 가서 인사는 그리고 싶었다. 밥을 먹고 가라는 말에도 인사만 드리고 왔다, 아직까지 (미안한 마음이) 좀 남아있다”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이를 들은 이용진은  조세호에게 “재석 선배님이 형 결혼식에 오셔서 축의금 5만 원만 하면 어떨까 같냐”라고 질문하자  조세호는 “사실 재석이형은…형 장난꾸러기 시네요”라고 말할 거라며 출연진들을 웃게 만들었습니다.

끝으로 조세호는 “축의금을 고민할 때는 큰 금액으로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