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3 06:02 (토)
기사댓글
댓글목록
내용

청구 시스템이 정말 뒤떨어진 방식인 것 같아요..... 신청 하다보면 이게 진짜 대한민국 맞나 생각들 정도로 시스템이 너무 조잡하고 불편합니다.

중증난치질환이 해당되는 1형당뇨가 요양급여가아닌 요양비로 지원되어서서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는것은 제도가 잘못되었다고 봅니다. 요양비가아닌 요양급여로 전환되기를 바랍니다.

요양비 청구가 너무 번거롭고 불편합니다 그렇다보니 많은 1형 당뇨환자들이 관리를 포기하고 있습니다. 급여가 되어야 병원에서도 적극적으로 권유하고 관리 하도록 도와주실텐데 그. 부분마저도 사각지대입니다.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꼭 증증질환등록과 요양급여 진행 되어야 합니다

급여청구가 귀찮아서 때로는 구매를 미룰 때도 있습니다. 환자의 보호를 위해, 환자의 권리를 위해 이것이 정말 맞는 것인지 생각해주세요.

청구시스템 너무 불편합니다. 직장을 다니고 있으니 공단에 방문해서 청구하는 것도 시간내기도 어렵구요. 선결재-청구-후지급은 너무 후진적인 시스템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관리가 어려운 병이 있는지 살면서 처음 느끼네요 급여청구방법도 여러곳을 거쳐거쳐 하루빨리 요양급여화 부탁드립니다

1형당뇨 질병을 가진 아들을 둔 부모입니다. 정말 한순간이라도 혈당 관리를 놓치면 당장의 저혈당으로 생명이 위급한 상황이 올 수 있습니다. 아직 어리기 때문에 부모가 주도적으로 혈당관리를 하기 때문에 돈 벌러 나가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1형당뇨병을 치료하기 위한 비용이 많이 부담가는 것은 사실입니다. 중증난치질환으로 인정 및 요양비가 개편되어 경제적 부담이라도 해소되어 아이의 건강을 지키는 데 집중하고 싶습니다. 보건당국은 시대에 발 맞춰 제도를 개선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제는 의료시스템도 환자의 입장과 의견을 고려하여 바뀌어야 할 때입니다. 부디 환자중심적 국가시스템 개선과 중증난치병 지정이 조속히 이루어지길 요청드립니다.

젊은 제가 해도 어려운 급여 청구과정입니다. 소외된 분들은 더 어렵겠죠 국가에서 이런 분들을 잘 보듬어줄수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할 뿐 아니라 1형당뇨에 대해 인식개선도 필요합니다.

의사들도 학회에서도 그 필요성을 인정하는데 왜 보건당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건지요. 한번의 절제치료만으로 완치에 이를수 있는 경계성 종양들도 산정특례 적용을 해주는데 평생 치료해야하는 1형당뇨는 왜 안되나요. 담당자분들은 이 질병에대해 잘 이해하고 그들의 생활에 대해 한번이라도 깊게 살펴보셨는지 궁금합니다.

복지부, 건보는 요양비 및 요양 급여의 옛날 기준을 답습하지 말고!!!무조건 안된다고 하지 말고!!! 현재의 의료 환경에 맞춰서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1형당뇨병의 중증난치질환으로 인정, 요양비 개편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1형당뇨는 평생 완치 없이 관리해야 하는 질환입니다. 환우와 가족이 이 관리를 위해 기본적으로 24시간 모니터링하면서 주사에 혈당기에.. 먹고싶지 않은 사탕도 음료도 먹어가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동네 병원에서는 어리고, 1형당뇨라고 인슐린 처방도 해주지 않습니다. 진료도 거부하더라고요. 하루 이틀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가족들도 많이 지치고 힘이 듭니다. 심리적으로도 많이 힘들어요.. 이것만으로도 너무 힘들고 마음 아픈데 의료기기 급여 받으려면 이것저것 챙겨야 하는 서류도 많고 복잡합니다. 급여 청구 과정때문에 이 또한 시간을 할애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요양비로 전환ㆍ교육수가 제정ㆍ중증난치 질환으로 지정이 꼭 필요합니다. 혈당관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관심과 개선 부탁드립니다.

1형당뇨인의 가족으로써 이런 기사를 볼때마다 안타깝습니다 당연히 제도권 안에서 보호 받아야 하는 환우들이 어렵게 관리하고 있다는 사실이 환자 본인과 가족들을 더 힘들게 하네요.. 응원합니다. 그리고 담당하시는분들께 부탁드립니다

1형당뇨병에 대한 중증난치질환 인정 및 요양비 개편해야 합니다. 어린 자녀가 1형당뇨병 환자입니다. 부모는 24시간 자녀의 혈당 관리를 헌신적으로 해도 고혈당, 저혈당에 노출됩니다. 맞벌이는 엄두도 안나는데 연속혈당측정기와 펌프 그외 엄청난 비용이 들어요. 아이가 성인이 되어서 이 비용을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됩니다. 지금도 생계에 지장이 많구요. 1형당뇨병 환자가 금전적인 문제를 떠나서 건강관리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주세요.

평생관리해야하는 질병울 언제까지 병원과 공단울 오고가며 환자가 일상의 불편함울 고수란히 감당햐야하는지 너무나 속상하고, 난치질환 기준을 넘어 몇배의 관리비용을 들이고 있음에도 단지 요양비로 구분되어 있어서 안된다는 것이 답답합니다 제도작인 개선이 이루어지길 간절히 바랍니다

어느날 갑자기.찾아오는1형당뇨입니다 자가면역질환으로 현재까지.완치는 없는 질환입니다 평생을 연속혈당기를 착용하고 혈당흐름에.따라 인슐린주입 또는 저혈간식을 먹어야합니다. 똑같은일상을 하더라도 혈당은 평탄하지않고 저혈 고혈을 수십번 왔다갔다 합니다 꾸준한 관리를 하기위해서 자기부담금도 많습니다 아이가 평생을 관리하고 살아가는데.있어서 어려움없이.관리받을수있게 중증난치질환으로 등록되어야합니다

요양비청구 영수증, 처방전, 구입내역 날짜안에 맞추어 하는것이 때론 버거운일이 되기도 합니다. 아이가 청소년이 되니 학원비만큼의 유지비도 버겁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간절히 바래봅니다. 지금은 부모이기에 감당하지만, 커서 스스로 감당할때는 부당이 없는 정챕이 되길 바래봅니다.

1형당뇨 요양비 청구가 넘나 힘듭니다. 매번 할때마다 복잡하고 번거로운 요양비청구시스템 때문에 스트레스예요. 제발 환자입장에서 바라봐주셨음좋겠고, 하루속히 1형당뇨병에 대한 중증난치질환 지정 및 요양비로 개편시켜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병원에 방문해 급여받을수 있는 날짜를 체크하고 처방전을 받아왔습니다 그리고나서 구매를 하고 거래명세표와 영수증을 찾아가며 프린트하고 공단에 제출할 서류를 적었습니다 또 공단에 직접 찾아가 제출해야 합니다 이러한 복잡한 절차 꼭 개선 되어야합니다

정부가 지원하는 금액말고도 개인부담으로 들어가는 비용이 만만찮습니다. 한번 청구하려면 서류도 챙길게 너무 많습니다. 평생 관리하며 살아야하는 1형 당뇨인들에게 현실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