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4 07:03 (월)
1형당뇨병 환우회 “행정 편의적 요양비 청구 시스템 개편해야”
상태바
1형당뇨병 환우회 “행정 편의적 요양비 청구 시스템 개편해야”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3.09.20 05:59
  • 댓글 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라파라 2023-09-20 14:03:17
1형 당뇨라고 하면 개인병원에서는 인슐린 처방도 어렵습니다. 그런데 연속혈당측정기 처방을 받을 수 있을까요?? 환자를 위한 시스템 개편이 필요합니다.

수원 아빠 2023-09-20 14:02:31
인슐린펌프와 연속혈당측정기를 사용하고 있고 지원을 받고 있지만 범위가 확대되어야 합니다. 단기간 사용할것도 아니고 평생 써야하기 때문에 중증난치질환으로 지정이 필요합니다.

1형당뇨보호자 2023-09-20 13:50:44
만약 응급으로 상급병원을 간다면 과연 1형당뇨를 지닌 환자를 치료할 의료진이 있을까? 고민되던 적이 있었습니다 아이와 응급실에 앉아 응급으로 실려오는 사람들을 보며 관리를 잘해야지 생각되지만 만성합병증위험군인 1형당뇨보호자로써 제도개편이 절실합니다

나도 2023-09-20 13:45:37
1형당뇨 요양비 청구가과정이 많이 복잡하고 번거로워
제대로 활용하지못하는 1형 당뇨인도 많이 있습니다.
정부및 관련부서에서는 부디 환자입장에서 한번더 헤아려주시고
1형당뇨병이 중증난치질환 지정 및
요양급여로의 전환이되길 바랍니다

일형 2023-09-20 13:44:52
1형당뇨는 중증난치질환으로 인정되어야합니다. 그리고 요양비 개편도 필요합니다.
의사선생님도 처방전 작성을 모르고 매번 환자가 급여일자 계산하여 병원에 찾아가고
처방전 예시를 미리 작성해서 보여주고요.. 상급병원은 그렇게라도 해주지만
개인병원은 못써준다고 합니다. 처방전 받기도 너무 힘들고
급여 신청 방법이 저도 어려운데 나이많으신 분이나 컴퓨터가 어려운 사람이면
아예 못챙길것 같네요. 정말 시스템 개선이 필요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