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9-29 06:02 (목)
개국가 선량한 피해 막을 특단의 대책 없나
상태바
개국가 선량한 피해 막을 특단의 대책 없나
  • 의약뉴스
  • 승인 2004.03.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국약사들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경기침체로 약국경기가 살지 않는 것이 그 하나요. 다른 하나는 약국을 마치 범죄집단인 것 처럼 대하는 기관의 태도 때문이다.

개국가에 따르면 보건소 복지부 식약청 검찰 등 관계기관에서 수시로 약국을 방문해 문제점을 지적한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약사들은 수모를 겪고 있다. 임의조제나 대체조제 등에 관한 기록을 뒤지고 향정약 등을 파악하는 과정이 매우 험악하다고 한다.

처방전을 들고 조제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환자들이 있건 없건 큰 소리로 말하면서 약국을 어수선하게 만든다는 것. 설상가상으로 임의조제를 유도하는 의협의 공세나 이를 본딴 팜파라치 등도 출몰하고 있다니 약사들은 좀처럼 편한 날이 없다.

개국약사들이 맘 편히 환자들을 대할 날이 언제올지 자못 근심스럽다. 선량한 약사들이 피해를 보지 않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의약뉴스 의약뉴스(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