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0-31 06:20 (토)
생명의 크리스마스선물을 드려요
상태바
생명의 크리스마스선물을 드려요
  • 의약뉴스
  • 승인 2003.12.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병원 사랑의 장기기증서약식
쌀쌀한 날씨와 함께 2003년 한 해도 저물어 가는 이때 서울의 한 대학병원이 크리스마스를 맞아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들에게 '생명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하는 훈훈한 소식이 들려온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김성규병원장을 비롯한 교수 및 의료진들과 교직원들이 앞장서서 17일 '크리스마스 선물, 사랑의 장기기증 서약식'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 장기이식서약 캠페인은 서약자가 불의의 사고나 질병으로 뇌사(腦死)시 자신의 장기를 장기이식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기증하여 새생명을 찾을 수 있도록 의사를 밝혀 두는 것으로 세브란스병원의 창립정신인 기독교정신에 입각해 사랑을 실천하고 이식을 기다리는 많은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기획한 것이다.

세브란스병원은 뇌사자 장기기증를 위해 고신옥교수(마취통증의학과)를 팀장으로 김순일교수(이식외과), 박수철교수(신경과), 김동석교수(신경외과), 박인철교수(응급의학과), 전경옥 장기이식코디네이터, 강은숙 의료협력센터간호사, 양영규(기획예산팀 직원) 등으로 구성된 'Donor Action Team'을 구성했다.

팀은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을 높이며, 적극적으로 장기이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 캠페인에서도 장기기증 서약 등에 앞장서고 있다.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진행된 이번 행사는 김성규병원장, 김충배 제1부원장, 유형식 제2부원장, 조우현기획관리실장 등 병원보직자들과 각 임상과 과장, 의사, 간호사, 교직원, 환자 및 보호자 등 약 500명이 서약했으며 장기기증서약자들에게는 고급 머그컵과 남녀 손목시계를 기념품으로 선물했다.

외국의 경우 뇌사장기기증이 보편화되어 있고 장기이식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확산되어 있어 생체장기이식보다 뇌사장기기증이 활발한 편이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뇌사장기기증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신이 낮은 편이며 2002년 2월 '장기 이식에 관한 법'이 제정되고 뇌사와 관련된 장기이식을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에서 관리하게 되면서 2000년 이전 일부 병원들에서 활발히 이루어지던 뇌사장기기증이 오히려 뒷걸음질하는 현상마저 나타났다.

이에 정부에서는 장기이식 관련법 중 일부를 개정, 법률로 정한 기준에 합당하는 의료기관에 한해 '뇌사장기기증자 관리기관'으로 지정받을 수 있게 했으며, 세브란스병원처럼 '뇌사장기기증자 관리기관'으로 지정받는 병원이 해마다 늘고 있는 실정이다.

2003년 10월 31일 기준으로 국내 장기이식대기자 수는 신장, 4,459명, 간 1,121명으로 전년도 신장 4,005명, 간 893명에 대비 신장 11%, 간 25%의 증가를 보이는 반면 뇌사장기기증자는 아직 많이 부족해 2000년 64명, 2001년 52명, 2002년 36명, 2003년 60명(10월)으로 매우 낮은 편이다(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



의약뉴스 이창민 기자(mpman@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