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0 20:13 (목)
원자력 종양팀,로슈포럼 1등 수상
상태바
원자력 종양팀,로슈포럼 1등 수상
  • 의약뉴스
  • 승인 2003.10.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종양내과 김흥태, 류백렬, 박연희 과장
원자력병원 혈액종양내과 김흥태 과장팀이 11일부터 이틀간 대만 타이페이에서 열린 제2회 로슈 아시아 종양포럼에서 최우수 논문상인 1등상(1st prize award)을 수상했다.

김흥태 과장이 초청연자로 발표한 논문은 '진행 위암환자에서 젤로다, 탁소텔의 복합화학요법 제2상 임상연구'로 원자력병원 혈액종양내과 류백렬, 박연희 과장과 공동으로 연구한 임상논문이다.

김흥태 과장팀은 2001년 9월부터 2003년 3월 사이에 원자력병원에 입원한 진행 위암환자를 대상으로 수행한 임상연구에서 국내외 최초로 젤로다와 탁소텔의 복합화학요법을 시행한 결과, 반응률과 생존기간에서 탁월한 치료효과를 보였으며, 젤로다 복합화학요법이 진행 위암에 대한 비시스플라틴 복합화학요법의 새로운 표준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

로슈 아시아 종양포럼은 아시아지역 임상종양 연구자의 학술교류를 위해 로슈가 주최하는 포럼으로 11일에는 미국, 유럽 및 아시아에서 초빙된 임상종양학의 대가들이 림프종, 유방암, 대장암, 위암의 최신 치료에 대한 리뷰 및 포스터 발표를 했다.

12일에는 유방암, 위암 및 기타의 세션으로 나누어 각 세션별로 6명의 초청연자가 논문을 발표했다.



의약뉴스 이현정 기자(snicky@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