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0-02 15:58 (일)
담합 막을 특단의 대책을 세워라
상태바
담합 막을 특단의 대책을 세워라
  • 의약뉴스
  • 승인 2003.05.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와 약사가 짜고 처방전을 독식 하는 것을 담합이라고 한다. 담합은 분업의 근간을 흔드는 아주 중대한 범죄행위 이다. 처방전 분산이 안돼 동네약국 들은 모두 고사직전이다.

담합의 또다른 문제는 과잉 중복 처방에 있다. 약사는 의사의 처방이 제대로 됐는지 약이 지나치게 많이 처방된 것은 아닌지 감시 감독해야 한다.


그런데 의사의 눈치를 봐야하는 담합약사가 과연 이런 역할을 충실히 해낼 수 있을 까. 당국은 담합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문책을 해야 한다. 담합이 방치되면 동네약국이 죽고 그러면 의약품의 슈퍼판매 논의가 공공연히 진행될 것이다.

약사들은 소를 얻고 대를 잃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 아무리 처방전 받는 것이 시급하기로소니 약사 자존심을 팔아가며 담합 해서야 되겠는가.


약사회도 회원들의 담합 행위를 수수방관하지 말고 근본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 지금 당장은 힘들고 어렵더라도 거시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 국민건강을 위해 이중의 안전장치 역할은 바로 약사의 몫이기 때문이다.

자기 몫을 다하지 못하면 직능인의 위상은 급속히 추락한다는 것이 의약뉴스의 판단이다.




의약뉴스(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