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5-16 12:55 (월)
제약사 반품은 판매회사의 당연 책임
상태바
제약사 반품은 판매회사의 당연 책임
  • 의약뉴스
  • 승인 2003.03.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품에 비협조적인 제약사들이 적은 수지만 있다는 사실은 우려감을 준다. 의약품은 다른 공산품과는 다른 특수공산품으로 인간의 생명을 다룬다.

따라서 조금만 이상이 있어도 국민건강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준다. 이런 점에서 불량 부정약 들은 가차없이 반품 대열에 끼어야 하고 이런 약을 생산 유통 시킨 제약사들은 응당의 책임을 져야 한다.

유효기간이 지난 약도 마찬가지다. 약사들이 팔고 싶지 않아 약을 재고로 쌓아둔 것은 아니다. 그런데 다국적사를 중심으로 일부 제약사들이 반품을 꺼리고 있다.


약사회는 그동안 대화와 타협을 통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반품은 절대 받을 수 없다거나 차일피일 미루면서 수개월을 끌어온 제약사들은 입이 열개라도 할말이 없다.


판매회사는 판매만 하면 그만이 아니라 판매한 후의 사후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그리고 약사회도 반품 비협조 제약사들의 명단을 발표해 앞으로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


약사회가 어떤 후속조치를 취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의약뉴스(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