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3 06:02 (토)
“2025년 마약퇴치 예산, 재활 프로그램에 집중해야”
상태바
“2025년 마약퇴치 예산, 재활 프로그램에 집중해야”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4.06.12 0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예산 증액으로 긍정적 효과...“꾸준한 지원 필요”

[의약뉴스] 정부가 2025년도 예산안 세부 조정에 돌입하자 약사사회에서 마약 중독자 재활을 위한 예산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 2025년 예산안에도 마퇴본부 지원 예산을 많이 배정해주길 바란다는 의견이 나왔다.
▲ 2025년 예산안에도 마퇴본부 지원 예산을 많이 배정해주길 바란다는 의견이 나왔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2024년도 예산을 편성하면서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에 약 159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마퇴본부는 이를 바탕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마약류 중독 재활센터 확대 설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마약 퇴치 사업을 위한 예산이 2025년도 정부 예산안에도 반영되길 바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대규모로 확대된 마약 퇴치 지원 예산이 현장에서 큰 도움이 되고 있는 만큼, 이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마퇴본부 관계자 A씨는 “올해 마퇴 예산이 대폭 증액되면서 현장의 여건이 많이 나아졌다”며 “재활센터 건립도 착실하게 진행 중이고, 교육비도 많이 늘어나 마약 퇴치 교육 인프라 구축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마퇴 지원 예산이 2025년도 예산안에서 증액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가 마퇴본부 지원 예산을 편성할 때 운영비 항목까지 포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2024년도 예산에는 재활센터 설립 비용과 교육비를 중점적으로 편성했지만, 운영비 항목이 없어 일부 지역 마퇴본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

A씨는 “지원 예산을 조정할 때 운영비 항목을 별도로 편성해줬으면 한다”며 “그래야만 지역 마퇴본부들이 어려움을 덜 수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올해 지원된 예산은 주로 재활센터 설치비용과 교육비였는데, 교육비는 교재 개발 등 교육과 관련된 부분에만 사용할 수 있다”며 “이로 인해 교육에 나서는 강사들 인건비와 지역 마퇴본부 직원 임금을 위한 운영비가 부족해 지역 마퇴본부에서 어려움을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마약 중독자 재활 분야에 더 많은 투자를 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마퇴본부 관계자 B씨는 “올해까지 배정된 예산으로 인프라 구축을 마무리하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 마퇴본부가 해야 할 일이 많아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과거에는 마약 예방 교육에 중점을 뒀다면, 이제는 재활에 힘쓰는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재활 교육과 재활 시설 구축, 마약 재활 전문가 양성을 위해선 정부의 지속적인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가 예산안을 세부 조정할 때 마약 문제 해결을 장기적으로 보고 긍정적으로 반영해주길 바란다”며 “그래야만 좋은 흐름을 타고 우리나라의 마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