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5 12:19 (월)
대한부정맥학회 "심장 내 삽입장치 모니터링 즉시 도입해야"
상태바
대한부정맥학회 "심장 내 삽입장치 모니터링 즉시 도입해야"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3.08.21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격진료로 유권 해석해 사용 어려워..."원격 모니터링과 비대면 진료는 다르다"

[의약뉴스] 원격의료에 대한 의료계의 공방이 여전한 가운데, 환자 편의와 안전을 위해 심장 내 삽입장치 모니터링을 즉시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장치를 통해 의료인이 부정맥 환자의 심장박동 정보를 확인하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지만, 원격진료로 유권해석되고 있어 사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대한부정맥학회(이사장 차태순)는 지난 16일 서울 모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심장내 삽입장치를 이식한 부정맥 환자 대상 원격모니터링의 조속한 도입을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대한부정맥하괴 이명용 회장, 박상원 정책이사, 김성환 보험이사, 오일영 총무이사, 노태호 전 부정맥연구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 (왼쪽부터) 박상원 정책이사, 이명용 회장, 노태호 전 부정맥연구회장.
▲ (왼쪽부터) 박상원 정책이사, 이명용 회장, 노태호 전 부정맥연구회장.

원격의료는 영상이나 전화, 이메일 등으로 환자 상태를 진료하는 원격진료와 환자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원격모니터링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중 원격모니터링은 의료기기와 자료분석기술의 발전으로 많은 정보를 제공하는 이점이 있지만 데이터의 정확성 및 임상적 유용성, 불안감 조성 및 불필요한 병원 방문 증가 등의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 가운데 심장내 삽입장치(CIED: cardiac implantable electronic device)를 통한 원격 모니링은 부정맥 감시와 치료를 위해 환자의 심장에 이식한 인공 심박동기나 이식형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 등의 의료용 기기가 보내는 정보와 신호를 담당 의료인이 환자와 떨어진 곳에서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박상원 정책이사는 “부정맥질환에서는 치료를 위해 심장내 삽입정치를 광범위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이들의 관리를 위한 원격모니터링도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10건 이상의 무작위 대조임상을 통해 안전성과 유용성이 입증돼, 서구는 물론,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진료의 표준으로 권장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원격 모니터링을 통해 내원 일정과 무관하게 전문의가 중요 정보를 얻어 초기에 필요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됐다는 것이 학회측의 설명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의료인과 환자간 원격진료를 금하는 의료법과 관계부처의 유권해석으로 인해 원격 모니터링이 도입되지 못하고 있다.

학회측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부정맥 원격 모니터링에 대해 ‘환자가 내원하지 않은 상태에서 의사가 건강상태 데이터를 확인하고 의료적 상담을 제공하는 행위로 의료법이 정의하는 의료인-환자간 원격진료에 해당된다’고 유권해석했다.

그러나 학회는 원격 모니터링은 원격 진료와 결이 다르다는 입장이다. 모니터링은 말 그대로 이식된 의료기기에서 얻을 수 있는 중요한 정보를 확인하는 진료의 과정 중 하나일 뿐. 진료행위는 모두 원내에서 이뤄진다는 것.

이미 의료현장에서는 환자 감시장치 등을 활용한 모니터링이 다수 시행되고 있다는 것 지적이다.

심장내 삽입장치 이식환자는 평생에 걸쳐 주기적으로 담당 의료진과 병원을 방문해 해당 의료기기가 감지한 심장박동 정보로 의료기기의 상태를 체크하고, 기기에 저장된 부정맥 관련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이명용 회장은 “부정맥 원격 모니터링으로 얻는 심장박동 정보는 전화나 화상통신이 아닌 데이터 전송장치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만 전달되므로, 환자가 내원했을 때 얻는 정보와 완전히 동일하다”며 “의료의 품질을 저해하지 않으면서 문제 발생시 빠르게 조치해 건강을 개선하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어 “환자 데이터의 생성 위치만 병원에서 환자가 있는 위치로 확장되는 것”이라며 “의료인은 시간적 공간적 제약을 넘어 원외에서 지속적으로 환자의 상태를 감시하고 조기에 적절한 임상적인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부정맥 원격 모니터링은 무엇보다 환자의 안전을 보장하는데 크게 기여한다는 것이 학회의 입장이다.

병원을 방문해야만 가능했던 환자 몸 속 의료기기의 상태와 부정맥 발생에 대한 감시를 원외에서 언제나 할 수 있어, 갑작스런 심장박동 변화나 기기 작동 이상이 치명적일 수 있는 부정맥 환자에게 커다란 안전망으로 작용한다는 것.

하지만 원외에서 확인한 이상 징후를 기반으로 의료인이 환자에게 연락하고 내원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제한돼 있어, 실질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 학회측의 지적이다.

▲ 박상원 정책이사(왼쪽)와 노태호 전 회장이 발표하고 있다.
▲ 박상원 정책이사(왼쪽)와 노태호 전 회장이 발표하고 있다.

노태호 전 회장은 “지난 2018년 인도에서 의사와 환자가 32km 떨어진 상태에서 스탠트 시술을 한 적이 있다”며 “당시 시술을 사용했던 기기는 FDA에서 2020년 승인을 받았으며, 이 시술과 비슷한 몇몇 시술을 통해 원격의료로 시술하는 것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 증명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수술과 시술이 원격으로 가능할 정도인데, 원격모니터링은 어떨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심장의학에서 원격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질환은 심부전과 부정맥으로 원격으로 환자 상태만 보자는 것이 원격 모니터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원격으로 충분히 할 수 있고 환자에게 해가 없음에도 현재 시스템은 환자가 연 4회 방문해 박동기 상태와 심장전기도 분석을 해야 한다”며 “환자가 병원을 방문하지 않은 기간에 부정맥이 발생해도 모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환자의 실시간 심장상태 모니터링이 가능한 기술은 이미 충분히 발전해 심전도 기기들이 스마트폰과 일체가 되고 있을 정도라는 것이 노 전 회장의 설명이다.

그는 “심장질환은 큰 문제가 나타나기 전 이를 예측할 수 있는 이상신호가 있다”며 “지금은 환자들의 몇 개월 치 이력을 모아 한꺼번에 진단받는 구조니 제때 이런 신호들을 알아차리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실례로 기기를 삽입한 환자에서 10분간의 서맥이 발생한 후 결국 사망에 이른 환자의 사례를 소개하면서 “만일 이 환자가 사망 전날 저녁 발생해 10분간 지속된 심한 서맥을 경고로 받아들이고, 일찍 조치에 나섰다면 어땠을까”라며 “이래서 원격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학회에서는 관계 부처에 부정맥 원격 모니터링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와 적극적인 해석으로 국내 도입을 허가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해외에서는 이미 부정맥 원격 모니터링이 표준치료로 자리잡은 가운데, 비용 분석 연구 등에서도 환자의 부정적인 이벤트 발생과 불필요한 내원, 기기 교체 등을 줄여 ‘비용효과적’이라는 결과들이 나오고 있다는 것.

실제 복지부도 ICT 규제 샌드박스 1호 실증특례로 선정된 ‘손목시계형 심전도 장치를 활용한 심장관리 서비스’를 통해 심장건강 관리 서비스에 대한 적극적인 유권해석으로 시장진입의 길을 열어 준 바 있다. 

이 회장은 “부정맥 원격 모니터링은 부정맥 환자의 안전과 생존 기회를 넓히고, 건강 수준을 높이는 시스템”이라며 “우수성을 인정받아 해외에서 보편화됐고, 이미 의료진들도 기술적으로 준비돼 있는 이 치료관리법을 하루 빨리 국내에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