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4 17:23 (월)
어쩌다 오뉴월 모닥불 앞에서- 쬐다 말면 서운해
상태바
어쩌다 오뉴월 모닥불 앞에서- 쬐다 말면 서운해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3.05.2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오뉴월 모닥불이라도 남 주기 아깝고 쬐다 말면 서운하다는 선현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 오뉴월 모닥불이라도 남 주기 아깝고 쬐다 말면 서운하다는 선현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이 더위에 모닥불이 웬 말입니까?

그야말로 후끈 달아오르더군요.

그래도 남 주기가 아까운가 보죠.

버리지도 못하고 이러고 있는 것은

쬐다가 아니 쬐면 서운하기 때문이죠.

어쩌다 오뉴월 모닥불 앞에 서 있어요.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