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5-27 09:34 (월)
모든 묵직한 것의 힘- 익으니 숙여지더라
상태바
모든 묵직한 것의 힘- 익으니 숙여지더라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3.05.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황금색으로 익어가는 표주박 이끼가 해를 받아 빛나고 있다.
▲ 황금색으로 익어가는 표주박 이끼가 해를 받아 빛나고 있다.

모든 무거운 것은 고개를 숙이지요.

황금도 그렇습니다.

들어보고 나서 묵직하군, 이런 말이 나오면

값어치가 있는 것이고요.

들판의 알곡도 마찬가지입니다.

영글고 찼으니 저절로 그렇게 됩니다.

쭉정이를 보면 알지요.

빳빳한 고개는 깃털처럼 가볍습니다.

표주박 이끼도 익으니 이렇네요.

사람도 그렇겠지요.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