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5-27 07:58 (월)
밝은 해와 서늘한 그늘 사이- 얼레지 혹은 가재무릇
상태바
밝은 해와 서늘한 그늘 사이- 얼레지 혹은 가재무릇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3.04.1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얼레지는 깊고 높은 산의 해와 그늘 사이에서 잘 자란다.
▲ 얼레지는 깊고 높은 산의 해와 그늘 사이에서 잘 자란다.

깊고 높은 산에서 볼 수 있죠

해와 그늘 사이에서 잘 자라고요.

피기 전의 꽃봉오리는 이렇게 길쭉하죠.

아침에는 잠을 자고 해 뜨면 고개를 숙인채로 벌어져요.

그래서 안쪽의 수술을 보려면 뒤로 젖혀야 합니다.

씨앗은 검은색이고요.

냄새는 개미의 유충과 비슷한가 봐요.

그래서 부지런히 옮기는데 이것이 씨앗의 발아를 돕는다고 하네요.

내 이름은 얼레지, 가재 무릇이라도 불러요.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