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5 06:02 (토)
누렇게 말라버린 송진의 추억- 쓰거나 달콤하거나
상태바
누렇게 말라버린 송진의 추억- 쓰거나 달콤하거나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2.10.2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나를 태워 누군가의 등불이 되거나 아픈 상처를 났게 했다면 기쁨의 눈물이죠. 전쟁에 이용했다면 슬픔의 눈물이고요. 이 소나무는 어느쪽인가요?
▲ 나를 태워 누군가의 등불이 되거나 아픈 상처를 났게 했다면 기쁨의 눈물이죠. 전쟁에 이용했다면 슬픔의 눈물이고요. 이 소나무는 어느쪽인가요?

깊은 산 속에서 이런 모습을 보면 잠시 멍해지죠.

어린 시절 송진을 먹어 봤던 느낌 때문일 겁니다.

누렇게 말라붙은 것이 꼭 설탕처럼 보였거든요.

무엇이든 입에 댔던 시절에 송진은 달콤하지 않았죠.

쓰고 끈적이고 텁텁한 기분에 얼굴이 찡그려집니다.

그러나 호롱불을 밝히고 상처에 붕대처럼 싸맬 때는 더없이 소중한 존재로 다가왔죠.

일제 때는 비행기 기름을 보충하기 위해 질 좋은 목재를 골랐다고 합니다.

소나무의 눈물은 그래서 발걸음을 멈추게 하죠.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