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2-23 22:49 (금)
가장 아름다운 뒤태-반딧불이의 사랑
상태바
가장 아름다운 뒤태-반딧불이의 사랑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2.09.2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손을 떠나 다시 자연으로 날아간 반딧불이는 한참 동안 주변을 맴돌았다.
▲ 손을 떠나 다시 자연으로 날아간 반딧불이는 한참 동안 주변을 맴돌았다.
▲ 손을 내밀자 안식처인양 내려와서 앉더니 바로 몸을 뒤집었다. 여기서 빛이 나온다고 그러니 칭찬해 달라고, 그래서 네가 장하다고 여러번 말했다.
▲ 손을 내밀자 안식처인양 내려와서 앉더니 바로 몸을 뒤집었다. 여기서 빛이 나온다고 그러니 칭찬해 달라고, 그래서 네가 장하다고 여러번 말했다.

반짝반짝 빛난다고 해서 반딧불이죠.

개똥벌레라고도 해요.

어릴 적 숱하게 봤으나 이젠 어렵죠.

청정지역에서만 빛나니까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이유입니다.

반가워서 손을 내밀었더니 내려와서 꽁무니를 보여줍디다.

여기서 빛이 나온다고 칭찬해달라고 뒤집어 지네요.

마음뿐인 사랑이 다가오네요.

단 한 번이라도 나를 위해 노래를 해줘야 합니다.

쓰라린 가슴 안고 울다 잠들지 않기 위서죠.

1987년 신형원이 ‘개똥벌레’를 불러 크게 인기를 끌었습니다.

동요처럼 친근하나 가사는 매우 서글퍼요.

그러니 모두 떠나가기 전에 손잡아보는 시간 어떠신가요?

그러면 아무리 센 바람이 불어도 꺼지지 않죠.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