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8-17 08:30 (수)
호박은 네가 키우렴- 어느 호박꽃의 양보심
상태바
호박은 네가 키우렴- 어느 호박꽃의 양보심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2.07.04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호박꽃은 잎이 커도 숨어 있기가 어렵다.
▲ 호박꽃은 잎이 커도 숨어 있기가 어렵다.

호박꽃이 넓은 잎 속에 몸을 숨겼다.

잎 새를 벌리고 꽃을 찾았다.

잎만큼 큰 꽃은 사실 제대로 숨기가 어렵다.

너무 쉽게 눈에 띄어서

찾았다기보다는 스스로 찾아졌다.

성질 급한 녀석은 열매를 맺기도 전에 떨어졌다.

간밤의 세찬 비를 견디기보다 다른 녀석에게

양보했다.

‘호박은 네가 키우렴.’

크기도 큰 것이 마음도 넉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