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0-02 15:58 (일)
두 마리 말은- 주인을 닮았다
상태바
두 마리 말은- 주인을 닮았다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2.06.27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말도 주인도 생기를 잃었다. 손님이 너무 없다고 말 주인은 말했다.
▲ 말도 주인도 생기를 잃었다. 손님이 너무 없다고 말 주인은 말했다.

주인을 닮았다.

고개를 숙이고 꼼짝하지 않는다.

말 두 마리,

밀짚모자 쓴 초로의 남성,

손님을 기다리다 지쳤나 보다.

인기척 소리에

만원입니다.

한 바퀴 도는데.

목소리도 가라앉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