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7-04 17:00 (월)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의무 해제 검토, 약국가는 “시기상조”
상태바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의무 해제 검토, 약국가는 “시기상조”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2.05.20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오늘(20일) 자가격리 방침 발표 예고...약국가 “여전히 확진자 많아 격리 필요”

[의약뉴스]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 하향 이행기가 마무리돼가는 상황에서 격리 의무 해제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지만 약국가에서는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 하향 이행기가 마무리돼가는 상황에서 격리 의무 해제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지만 약국가에서는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 하향 이행기가 마무리돼가는 상황에서 격리 의무 해제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지만 약국가에서는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아직도 매일 1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격리 의무가 해제된다면 샤이 코로나 환자의 급증을 막을 수 없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오늘(20일) 코로나19에 대한 감염병 이행기를 마치고 안착기 전환에 따른 방역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25일 시작한 감염병 등급 하향 이행기는 오는 23일부터 종료할 것이라 예고한 바 있다..

이행기에서 안착기로 전환돼 감염병 등급이 2급으로 하향되면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격리 의무가 해제된다.

방역체계의 큰 변화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에서 격리 의무 해제 가능성이 거론되자 일선 약사들은 이행기를 조금 더 연장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약사 A씨는 “우리가 숫자에 무뎌진 것 같다”며 “확진자가 1000명을 돌파할 때 사회가 위기감을 느꼈던 기억이 있는데, 이제는 1만명을 넘은 시점이 오래된 탓인지 경계심이 많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장 목요일(19일)에도 2만 8000명이 확진됐다”며 “사회 분위기가 많이 누그러진 상황에서도 이정도라는 것은 아직 감염병 위험이 현재 진행형이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특히 “요즘 기침을 하거나 발열 증상이 있어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으려 하는 환자들도 있다”며 “코로나에 대한 경각심이 많이 사라진 상황에서 격리 의무까지 해제되면 통계에 드러나지 않는 감염병 확산이 일어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격리 의무를 최소한 1개월 이상은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약사 B씨는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한 격리 의무는 적어도 한 달 가까이는 더 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각종 모임과 행사가 늘어난 상황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에 대해 모니터링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로 “이제 서서히 대규모 행사들이 늘어나고, 사람들의 경계심이 낮아진 결과가 숫자로 나올 시기”라며 “관련 상황을 조금 더 보고 대응하려면 적어도 한 달의 시간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아직 감기약과 해열진통제 등의 공급상황이 원활하지 않은 편”이라며 “확진자가 현 상황보다 늘어나면 또 다시 보건의료체계에 과부하가 걸릴 수 있는 만큼, 이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