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7-01 15:12 (금)
꿩 울음소리 대신-덜꿩나무로 위안을
상태바
꿩 울음소리 대신-덜꿩나무로 위안을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2.05.1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꿩 대신 덜꿩나무다. 냄새는 약하지만 은은하고 오래간다.
▲ 꿩 대신 덜꿩나무다. 냄새는 약하지만 은은하고 오래간다.

올봄에는 우는 꿩 소리를 듣지 못했다.

해마다 듣던 것이어서 그 장소에 가서

기다렸으나 목을 길게 빼고 꿩꿩, 꿩꿩하는

반가운 소식은 들리지 않았다.

봄 꿩이 제 울음소리에 죽는다는 속담을

떠올리면서 웃고 싶었으나 허사였다.

아마도 생태공원 조성으로 터를 잃고 쫓긴 때문이리라.

아쉬움을 공원 산책으로 달래본다.

덜꿩나무 꽃이 활짝 폈다.

나무 이름에 꿩이 들어간 것으로 위안 삼는다.

습관처럼 코를 들이밀어 본다.

큰 향은 없다.

다만 ‘거시기’한 냄새가 풍겨온다.

그 냄새의 정체를 알듯 모를 듯,

비슷한 냄새를 맡은 듯 아닌 듯.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