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7-01 15:12 (금)
물리치료사협회 하종만 공보이사, 통일부장관 표창 수상
상태바
물리치료사협회 하종만 공보이사, 통일부장관 표창 수상
  • 의약뉴스
  • 승인 2022.03.20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종만 공보이사.
▲ 하종만 공보이사.

[의약뉴스] 대한물리치료사협회(회장 이근희) 하종만 공보이사가 통일업무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통일부장관(장관 이인영) 표창을 수상했다.

대한물리치료사협회는 통일시대를 대비하고자 8만 5000여 회원들의 뜻을 모아 2019년 6월과 8월, 이근희 회장을 중심으로 전국에서 우수 물리치료사를 조비, 물리치료봉사단을 구성해 몽골과 카자흐스탄에 파견했다.

당시 봉사단은 신경계, 소아물리치료, 도수치료, 정형물리치료, 운동치료 등 물리치료의 다양한 치료기법을 전수, K - PㆍT(K-물리치료)의 우수성을 선보였으며, 카자흐스탄 국영TV, 몽골 할트마 바툴가 대통령 등으로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 가운데 몽골 봉사활동은 지난 6ㆍ25 한국전쟁 때 우리나라 전쟁고아 200명을 데려가 양육한 보답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봉사단은 세계적으로 우수한 우리나라의 소아치료, 신경계 물리치료 등의 치료 기술을 전수했으며, 이를 통해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맞춘 북한과의 가교역할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이후 몽골, 카자흐스탄 물리치료사협회를 비롯한 보건의료 단체 및 기관과 지속적으로 교류ㆍ협력하기로 했으나 현재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잠정 보류된 상태이다.

이외에도 물치협은 2020년 7월, 강원도 양양에서 경기도 파주까지 11일동안 270Km를 걷는 ‘2020 통일걷기’ 행사에 직접 참가했으며, 강원도 물리치료봉사단 및 경기도 물리치료봉사단 각 8명씩을 열흘이 넘는 전 일정에 걸쳐 파견했다.

봉사단은 총 100여명의 참가자 중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저녁 시간에 1일 평균 한 시간 반 가량 근골격계 물리치료, 치료적 마사지, 테이핑 등의 봉사활동을 시행하며 행사의 성공을 도운 바 있다.

당시 수해로 피해를 본 강원도ㆍ경기도 휴전선 접경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수해복구 봉사활동에 참가하기도 했다.

2021년 7월에는 통일걷기 여정에 필요한 의약품과 돗자리 등의 물품을 후원, 행사를 지원하기도 했다.

2020년 민족화해협력국민협의회(민화협)과 2021년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에 정회원으로 가입한 대한물리치료사협회는 통일시대를 대비, 협회 차원에서 북한 물리치료 치료기법 향상 및 물리치료 대학교육의 질적 제고를 내실있게 진행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 상황을 고려, 향후 척수장애인협회와 함께 통일기원 한라에서 백두까지, 한반도에서 유라시아까지 ‘통일기원 한반도-유라시아 휠체어 횡단’을 기획, 함께 실행할 예정이다.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이근희 회장은 “건강한 선진 복지사회와 국민건강권 향상을 위해 맡은 바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며 “민족의 숙원인 통일 시대에 대비하고 이에 걸맞게 보건 및 재활분야의 교류 협력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장애인과 노인의 건강증진 대안으로 방문재활, 방문 물리치료의 시행을 위한 의기법 개정과 학제 일원화 사업을 지지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