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0-02 15:58 (일)
무학무식無學無識-지나친 겸손은 삼가해야
상태바
무학무식無學無識-지나친 겸손은 삼가해야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2.02.0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無 없을 무 

-學 배울 학 

-無 없을 무 

-識 알 식

직역을 하면 배운 것이 없고 아는 것이 없다는 말이다.

한마디로 일자무식이다.

그런데 이런 말은 대개 겸손의 의미나 너스레를 떨 때 사용한다.

영희는 철수가 자신이 무학무식이라 아는 게 없다고 토라지자 실제로 그렇다기 보다는 겸손한 성품이거나 너스레를 떨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나 지나친 겸손이나 시도 때도 없는 너스레는 경우에 따라서는 상대를 기분나쁘게 할 수 있으니 무학무식을 언급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