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1-28 15:51 (금)
오래 묵은 나무에-싸락눈 내린 날
상태바
오래 묵은 나무에-싸락눈 내린 날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2.01.1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꼭 누군가 뿌려 놓은 쌀알 같다. 싸락눈 내린 날은 몹시 추웠다.
▲ 꼭 누군가 뿌려 놓은 쌀알 같다. 싸락눈 내린 날은 몹시 추웠다.

이끼가 덥수룩하다.

구멍도 제법 크다.

다람쥐 집인가.

오래 묵은 나무에

하얀 소금이 뿌려졌다.

아니 쌀인가.

새벽녘 새 먹이를 준

발자국 있나

살펴보고 조심스레

다가가서

우박이네, 했는데

가만히 보니

깔때기 닮은 원추형의

싸락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