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3-01-28 19:58 (토)
전국 간호대생, 간호법 제정 수요집회 동참 선언
상태바
전국 간호대생, 간호법 제정 수요집회 동참 선언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1.12.2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현장 참여..."법 제정때까지 투쟁"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이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진행하고 있는 수요집회에 간호대생들이 동참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지난 1일 국회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간호법이 제정될 때까지 매주 수요일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후 협회는 매주 수요일 국회 앞과 더불어민주당 및 국민의힘 당사 앞 등 여의도 일대에 산재해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 대한간호협회이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진행하고 있는 수요집회에 간호대생들이 동참했다.
▲ 대한간호협회이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진행하고 있는 수요집회에 간호대생들이 동참했다.

이 가운데 29일에는 전국 각지의 간호대 학생들이 신경림 회장과 함께 국회 이미지 대형 보드판에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는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등 집회에 동참했다.

이와 함께 간호법이 제정될 때까지 매주 열리고 있는 수요 집회 뿐 아니라 1위 및 릴레이 시위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결의했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올해 11월 24일 드디어 간호법 제정에 가장 중요한 관문인 법안소위원회의 첫발을 내디뎠고 여야 소위 위원들도 모두 간호법 제정과 입법 취지에 공감을 표명했다”면서 “당시 국회에선 보건복지부가 남은 쟁점을 정리해 다시 정기국회에서 회의를 여는 것으로 합의했으나 그날 이후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하지만 “결코 우리의 노력이 헛된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새 시대를 열기 위한 산고를 겪고 있는 것”이라고 역설,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나아가 전국 12만 간호대학생들이 간호법 제정을 위해 동참하기로 선언한 것과 관련 “이제 우리의 힘을 더 모으고 분발해야 한다”면서 “왜 우리의 목소리를 들어주지 않는가 원망하기보다는 우리를 응원하고 있는 국민들, 의원님들이 있다는 것을 믿고 더욱 우리의 의지와 열정을 보여주자”고 독려했다.

▲ 대한간호협회이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진행하고 있는 수요집회에 간호대생들이 동참했다.
▲ 대한간호협회이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진행하고 있는 수요집회에 간호대생들이 동참했다.

전국 12만 간호대학생을 대표해 동참선언문 발표에 나선 대구가톨릭대 김경희 씨(KNA 차세대 간호리더 전국부회장)는 “현재 눈앞에 펼쳐진 암담한 현실과 슬픈 소식을 들으면서 계속 이 길을 걸어야 하는 것인지 수없이 고민하고 주저할 때가 많다”며 “전국의 간호대학에 재학 중인 12만 간호청년들이 간호전문직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일평생 의료인으로서 당당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간호법을 통해 제반 여건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우리가 걸어가야 할 간호의 미래와 국민 건강증진과 예방을 위한 간호법이 통과될 때까지 간호계가 현재 대한간호협회를 중심으로 전개하고 있는 간호법 제정을 위한 투쟁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국회의원들의 격려 방문도 이어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야당간사인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간호법은 국민의 건강을 최일선애서 담당하는 간호사의 간절함이 담긴 법"이라면서 "여러분의 뜻 충분히 전달되었다고 생각한다. 간호법이 제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간호대학생들은 간호법 제정 수요 집회가 끝난 다음 대국민 성명서를 시민들에게 직접 나눠주며 간호법 제정 필요성을 알리는 한편, 대형보드판을 이용한 피켓시위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