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5-16 12:55 (월)
“거점약국 중심 재택치료 환자 약 전달, 배달 플랫폼 입지 축소”
상태바
“거점약국 중심 재택치료 환자 약 전달, 배달 플랫폼 입지 축소”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1.12.24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약 장보현 정책이사...“배달료 1000원은 아쉬워”
▲ 서울시약 장보현 정책이사는 기고문을 통해 거점약국 운영의 장점과 한계점을 설명했다.
▲ 서울시약 장보현 정책이사는 기고문을 통해 거점약국 운영의 장점과 한계점을 설명했다.

“거점 약국 운영을 통해 약 배달 방식의 선택 주체가 보건소가 아닌 약국이 된다는 것은 매우 큰 의미이며, 이는 재택치료 환자의 약국 이용에 있어서 플랫폼 업체의 입지가 줄어들게 하는 일이다.”

재택 치료 환자에 대한 약 전달을 두고 약사사회 내부에서도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긍정적 측면과 부정적 측면을 모두 정리한 글이 서울시약사회지에 게재돼 눈길을 끈다.

서울시약사회 장보현 정책이사는 최근 서울시약사회지 12월호에 ‘재택치료 전면 전환과 거점약국 약 배달’이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먼저 장 이사는 코로나 재택치료 환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거점약국을 지정해 운영하는 것의 긍정적 측면을 나열했다.

그는 “거점약국을 운영할 경우 코로나 재택치료 환자의 약국 이용에 플랫폼 업체의 입지가 줄어든다”며 “환자가 배달 가능한 약국이나 플랫폼에 등록된 약구을 선택할 여지가 없어지기에 관련 업체에 진입하려는 약사들의 수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거점약국 지정은 약국의 운영에도 도움이 된다”며 “기존 재택치료 환자를 위한 약 전달 방식은 전달 방법, 결제 방식, 조제를 위한 준비 등의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거점약국으로 지정되면 비교적으로 안정적인 조제 수익을 보장할 수 있고, 업무의 효율화와 전문화가 가능해진다”며 “안정적인 운영이 뒷받침되니 추가 인력 고용에도 수월해진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장 이사는 약사를 통한 전달만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약의 전달이 약사를 통해서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의 뜻은 충분히 이해한다”며 “하지만 방호복을 입고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약사가 직접 약을 문앞에 두고 가는 것은 현실적인 한계가 존재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에 더해 약국의 업무량이 많아지면 약국 직원 혹은 도매 직원이 대리해야만 하는 구조”라며 “이러한 측면에서 유통업체의 참여는 매우 고마운 일이며 거점약국의 운영 지속성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호평했다.

하지만, 장보현 이사는 의약품의 배달료가 1000원으로 책정된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현했다.

장 이사는 “배달료가 1000원이라는 점이 매우 아쉽다”며 “코로나 치료와 관계없는 환자가 지급하는 본인부담금을 천원으로 정하더라도 실제 약을 배달하는 이에게 합당한 별도의 보상을 주는 것이 이치에 맞다”고 지적했다.

그는 “보건소가 행정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의약품 전달을 하는 것이라면 정부는 이를 민간에 떠넘겨서는 안 된다”며 “배달 앱이나 플랫폼 업체가 배달료 무료를 외치지만 이는 사실 무료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배달을 대행하는 이에게 누군가는 돈을 지급하는데 재택환자 치료라는 공익적 업무에 인력을 거의 무료로 끌어다 쓰는 것은 정부의 무책임”이라며 “보건소가 배달과 관련해 일반적인 시장가격을 고려해 비용을 책정해 지급하는 것이 옳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장 이사는 “재택치료 환자를 대상으로 복약 순응도 등을 높이기 위해 약사가 전화 혹은 화상으로 복약지도를 제공해야 한다”며 “정부는 의료기관의 전화 상담 관리료와 비슷한 수가를 제정하거나 이에 준하는 거점약국 지원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