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1-21 16:23 (금)
코로나19 속 청심원ㆍ활명수ㆍ겔포스ㆍ안티푸라민 매출 호조
상태바
코로나19 속 청심원ㆍ활명수ㆍ겔포스ㆍ안티푸라민 매출 호조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1.12.0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동제약 청심원류 400억, 유한양행 안티푸라민 200억 근접
보령제약 겔포스ㆍ동화약품 활명수류 9% 전후 성장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주요 상장제약사들의 간판 비처방 제품들이 호조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유한양행의 안티푸라민은 지난 3분기 누적 매출액이 20% 가까이 급증, 171억원으로 200억선에 다가섰다. 마그비의 매출액도 같은 기간 9.3% 성장, 100억 선에 근접했다.

청심원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광동제약의 청심원 관련 3분기 누적 매출액은 38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6억, 13.6%가 늘어났다.

광동제약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삼성제약 우황청심원의 매출액도 17억으로 전년 동기대비 44.4% 급증했다.

▲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주요 상장제약사들의 간판 비처방 제품들이 호조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주요 상장제약사들의 간판 비처방 제품들이 호조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해 3분기 만에 500억을 넘어섰던 동화약품의 활명수는 올해도 8.7% 성장, 547억까지 외형을 확대했다.

비록,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호흡기 질환 치료제 시장이 축소되고 야외활동이 줄어들면서 판콜과 후시딘의 매출액이 10% 가까이 줄었지만, 잇치는 전년 동기대비 10.4% 성장, 183억까지 올라서며 200억 선에 바짝 다가섰다.

비타민 관련 제품들의 성장세는 다소 둔화되는 모습이다. 일동제약의 아로나민과 엑세라민, 대웅제약의 임팩타민 등이 나란히 전년 동기보다 부진한 성적을 남긴 것.

유한양행은 마그비가 두 자릿수에 가까운 성장률을 기록했으나 바타민씨1,000mg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줄어들었고, 메가트루의 성장세는 1.0%에 그쳤다.

광동제약의 비타500은 약국 매출이 다소 줄었지만, 유통부문의 매출액이 소폭 증가, 전체 매출 규모는 다소 늘어났다.

이외에 대웅제약의 우루사는 일반의약품(OTC)부문과 전문의약품(ETC) 부문 합산 매출액이  64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소폭 성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