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0-26 06:02 (화)
흘러간 것은 흘러간 대로- 추억으로 남지요
상태바
흘러간 것은 흘러간 대로- 추억으로 남지요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1.10.1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디서 날아와 떨어졌나, 단풍 하나. 마지막 잎새는 누군가에는 희망이다.
▲ 어디서 날아와 떨어졌나, 단풍 하나. 마지막 잎새는 누군가에는 희망이다.

푸르던 잎은 어느새 지고 말았습니다.

이것은 마지막 잎새인가요.

흐느끼며 떨어집니다.

1971년 배호는 죽기 전 ‘마지막 잎새’를 그야말로

마지막으로 불렀습니다.

선 굵은 저음과 애절한 고음이 슬픈 계절과 만났죠.

벌써, 라고 할 만큼 시간이 흘러 이제는 추억이 됐습니다.

흘러간 것은 흘러간 대로 그대로 그렇게 두어야겠지요.

누군가에게는 그래야  희망이 됩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