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0-26 06:02 (화)
슬픈 전설의 주인공-찔레는 알고 있다
상태바
슬픈 전설의 주인공-찔레는 알고 있다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10.1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찔레의 붉은 열매는 약으로 쓰인다. 한약명이 영실인데 이곳저곳 아픈 몸에 도움을 준다고 한다.
▲ 찔레의 붉은 열매는 약으로 쓰인다. 한약명이 영실인데 이곳저곳 아픈 몸에 도움을 준다고 한다.

붉은 것은 어디서나 존재감을 뽐낸다.

산 깊은 곳에 찔레 열매가 반긴다.

녀석에 대한 추억은 많다.

주로 따먹는 것이었지만.

작지만 단맛이 살아 있다.

찔레는 사람이었다고 한다.

그 슬픈 전설에 따르면 찔레는 죽어서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었다.

왜 붉은 것은 애잔한지, 찔레는 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