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9-29 06:02 (목)
신량등화新涼燈火 - 존재 가치를 느끼고 싶을때
상태바
신량등화新涼燈火 - 존재 가치를 느끼고 싶을때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10.0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新 새 신 

-涼 서늘할 량(양)

-燈 등 등

-火 불화 

계절을 나타나는 말이다. 

지금처럼 가을이 막 다가온 때를 말한다.

서늘한 기운이 처음 생길 무렵이다.

이 계절에는 무엇을 해도 좋다.

그러나 독서가 제일이다.

시원한 등불 아래서 글을 읽을 때 인간은 비로소 존재가치를 느낀다.

등화가친이 비슷한 말이 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