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0-26 06:02 (화)
층층나무 그늘 아래서- 가을은 벌써 내 곁에
상태바
층층나무 그늘 아래서- 가을은 벌써 내 곁에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9.20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을이 타고 있다. 이보다 더 푸를 수 없다. 이런 날이 그치지 않고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 층층나무 그늘아래서 올려다 본 어느 날.
▲ 가을이 타고 있다. 이보다 더 푸를 수 없다. 이런 날이 그치지 않고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 층층나무 그늘아래서 올려다 본 어느 날.

가을볕이 이렇게 좋을 수가 없다.

들판의 곡식이 뭔일이래? 놀랄만도 하다.

요즘 같은 날에는 나뭇잎을 봐야 한다.

층층이 익어가는 잎의 변화가 놀라움의 연속이다.

색의 변화는 마음 깊은 곳의 불안을 잠재운다.

층층나무 그늘 아래서 올려다 본 가을 하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