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0-26 06:02 (화)
“코로나19, 희생과 헌신이 아니라 제도와 시스템으로 극복해야”
상태바
“코로나19, 희생과 헌신이 아니라 제도와 시스템으로 극복해야”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1.08.2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호협회 코로나19 최전선 보건의료노동자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 촉구

코로나19 최전선에 서있는 보건의료노동자들이 총파업을 선언한 가운데,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가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협회는 26일,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최전선에 서 있는 간호와 보건의료노동자들의 처절한 절규와 외침에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2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간호사를 포함한 수많은 의료현장의 노동자들이 여전히 땀과 눈물로 처절한 사투를 벌이며 가혹한 노동 현실에 처해 있다는 것.

더 이상 땀과 눈물, 사명감만으로 버틸 수 없는 노동자들의 처절한 외침을 정부와 국회가 외면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협회는 “희생이 진정으로 의미가 있으려면 상시적인 신종감염병의 대유행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킬 의료인력을 조속히 확충하고, 감염병을 전담할 공공의료체계를 보다 튼튼히 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협회는 “코로나19는 국민들의 높은 시민의식과 방역지침의 준수, 자영업자들의 희생과 함께 의료노동자들의 헌신으로 지금까지 극복해 나갈 수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제는 누군가의 헌신과 희생이 아닌 제도와 시스템으로 극복할 시점이 됐다”고 역설했다.

이에 “전국보건의료노동조합이 제시한 공공의료 확충 강화 및 보건의료인력 확충과 처우개선 요구 중 특히 ▲코로나19 치료병원의 인력기준 마련, ▲직종별 적정인력기준 마련 및 간호사 1인당 환자수 법제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전면확대, ▲교육전담간호사 지원제도 전면 확대,▲PA간호사 등 의료법상 무면허 의료행위로 간주되는 행위에 대한 해결 방안 마련, ▲의사인력 확충과 공공의대 설립을 정부와 국회가 즉각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밝혔다.

나아가 “정부와 국회는 보건의료노조가 총파업이라는 결말에 이르지 않도록 조속히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마련하여야 할 것”이라며 “땀과 눈물로 지금까지 버텨온 간호사들과 보건의료노동자들의 처절한 절규에 즉각 응답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