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2-03 12:26 (금)
해킹 위협 강조 의협, 수술실 CCTV 법제화 막기 사활
상태바
해킹 위협 강조 의협, 수술실 CCTV 법제화 막기 사활
  • 의약뉴스
  • 승인 2021.07.05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이 해킹 위협을 강조하면서 수술실 CCTV 막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6월 국회를 무사히 넘긴 대한의사협회는 안심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판단을 내리고 수술실에 카메라가 설치될 경우 한 사람의 평생이 무너진다는 것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는 단 한 번의 해킹에 대한 위협을 강조한 것이다. 한 번을 앞세운 것은 그만큼 수술실 카메라가 환자 안전에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더구나 해킹이 실제로 발생하면 이에 대한 책임 소재도 문제 삼으면서 찬성파들을 압박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의협은 방어 진료와 소극적 진료로 인한 환자 사망과 필수의료 붕괴 등 그동안 강조해 왔던 내용을 다시 쟁점화 하고 있다.

수술실 카메라가 지켜보고 있는 한 의사는 소극적이고 자신을 위해 방어 진료를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소극진료나 방어 진료는 의사를 극도의 스트레스로 몰고 가는 최악의 인권유린 제도라는 것이다. 따라서 이 같은 이유 등으로 전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수술실에 CCTV를 다는 나라가 없다는 것이 의협의 주장이다.

의협이 이처럼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 것은 7월 국회의 법제화에 대한 여전한 불안감을 지울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의협은 환자와 의사의 신뢰를 깨트리는 이 같은 수술실 카메라 설치 법안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는 것을 국민여론에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여론은 여전히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한 찬성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이 괴리를 어떻게 극복해 나가느냐가 의협 이필수 신임 집행부의 과제로 남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