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5 12:35 (월)
하나 가고 하나 온다- 겨울 가고 봄 오듯
상태바
하나 가고 하나 온다- 겨울 가고 봄 오듯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3.1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언덕의 바람은 아직 세차다. 그러나 겨울이 가고 하나의 봄이 오고 있다. 세찬 바람 속에 그것이 숨겨 있다.
▲ 언덕의 바람은 아직 세차다. 그러나 겨울이 가고 하나의 봄이 오고 있다. 세찬 바람 속에 그것이 숨겨 있다.

아직은 아니다.

들판은 여전히 거칠다.

세찬 바람이 분다.

철새 몇 마리 창공을 박찬다.

날갯짓이 분주하다.

늦었으니 서두른다.

하나가 가면 하나가 온다.

겨울 가고 봄이 오듯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