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03-03 06:38 (수)
마른 잎 - 다시 사는 봄
상태바
마른 잎 - 다시 사는 봄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2.2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댓잎도 말랐다. 그러나 뿌리까지 마른 것은 아니다. 긴 기다림 끝에 봄이 오고 있다. 마른잎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 댓잎도 말랐다. 그러나 뿌리까지 마른 것은 아니다. 긴 기다림 끝에 봄이 오고 있다. 마른잎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잎이 말라 있다.

댓잎도 그렇다.

겉은 그래도 속은 아니다.

마른 잎은 다시 살아난다.

긴 기다림의 끝이 보인다.

봄은 멀리 있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