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2-08 12:33 (수)
쫀쫀하다-칭찬의 말이며 경계의 소리
상태바
쫀쫀하다-칭찬의 말이며 경계의 소리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2.0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래 뜻은 짜임새가 곱고 고른 것을 말한다.

그 사람은 베짜는 솜씨가 아주 쫀쫀해서 시장에서 인기가 많다고 쓸 수 있다.

그런데 요즘은 이런 본 뜻 대신에 (남자가) 소갈머리가 없고 인색하며 치사한 행동을 할 때 주로 쓴다.

한마디로 대범하지 못하고 잘게 노는 것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베를 짤 때는 칭찬의 말이며 남자의 행동을 가리킬 때는 허물이다.

쫀쫀하여, 쫀쫀해, 쫀쫀하니 등으로 변하는 여불규칙 형용사다.

여린말은 '존존하다'이다.

여기서 여린말은 어감이 세거나 거세지 아니하고 예사소리로 된 말을 가리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