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02-27 06:56 (토)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 시장 5000억 근접
상태바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 시장 5000억 근접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1.01.25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수젯 1000억 목전, 아토젯 700억 돌파...로수바미브, 500억 진입
100억 이상 블록버스터 11개...3개 품목 신규 가세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들이 코로나19로 꽁꽁 얼어붙은 원외처방 시장에서도 호황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발표된 원외처방 동향 보고서(UBIST)에 따르면, 지난해(2020년)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들의 총 처방액 규모는 2019년보다 20%이상 증가, 4700억대로 올라서며 5000억 선에 바짝 다가섰다.

▲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들이 코로나19로 꽁꽁 얼어붙은 원외처방 시장에서도 호황을 이어가고 있다.
▲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들이 코로나19로 꽁꽁 얼어붙은 원외처방 시장에서도 호황을 이어가고 있다.

시장 최대 품목인 로수젯(한미약품)이 1000억선에 바짝 다가선 데 이어 아토젯(MSD)이 700억대, 로수바미브(유한양행)이 500억대로 올라서는 등 대형품목들이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뿐만 아니라 3개 품목이 새롭게 100억대로 올라서는 등 11개 품목이 블록버스터(연간 처방액 100억 이상)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을 포함해 18개 품목의 연간 처방액이 50억을 웃돌았고, 이들 가운데 단 2개 품목만 2019년보다 처방액이 줄어들었을 뿐, 14개 품목의 처방액이 10% 이상 늘어났다.

대형 품목들 중에서도 최대 품목인 로수젯의 기세가 가장 돋보였다.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 처방액 상위 5대 품목 중 유일하게 20%를 웃도는 성장률로 991억까지 올라선 것.

1000억선에 단 9억만을 남겨둔 가운데 전체 원외처방시장에서도 최대 품목인 리피토(화이자)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뒤를 이은 아토젯과 로수바미브도 나란히 두 자릿수의 성장률로 각각 747억원과 540억원의 처방액을 달성했다.

로바젯(HK이노엔) 역시 20%에 가까운 성장률로 245억까지 처방액을 확대, 203억으로 줄어든 바이토린(MSD)를 제치고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 시장 4위로 올라섰다.

최초의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로 특허 만료 이후 후발주자들에게 밀려나고 있는 바이토린(MSD)은 처방액이 20% 가까이 줄었지만, 200억선은 지켜냈다.

100억대 품목들의 성장폭은 더욱 컸다. 크레젯(대웅제약)은 35.2%에 이르는 성장률로 200억 목전까지 올라섰고, 에슈바(휴온스)의 성장률도 34.9%로 144억까지 처방액을 확대했으며, 듀오로반도 두 자릿수의 성장률로 138억까지 몸집을 불렸다.

여기에 더해 다비듀오(녹십자)는 처방액을 두 배 가까이 불리며 161억까지 올라섰고, 로제듀오(제일약품)도 125억원으로 60%% 가까이 성장했으며, 크레스티브(휴텍스)는 108억원으로 두 배 이상 처방액을 확대, 블록버스터 대열에 합류했다.

반면, 2019년 132억원의 처방액을 기록했던 크레트롤(아주약품)은 30% 이상 역성장, 89억까지 후퇴하며 블록버스터 대열에서 이탈했다.

이외에 로젯(명문제약)은 91억까지 외형을 확대, 100억선에 다가섰고, 로수탄젯(동국제약)이 80억, 크레더블(한림제약)이 76억, 크로우젯(대원제약)이 71억), 로스토린(하나제약)이 65억, 에제로수(신풍제약)는 63억으로 50억 이상의 처방액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