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01-28 12:32 (목)
질병관리청, 임시선별검사소서 스마트폰으로 문진
상태바
질병관리청, 임시선별검사소서 스마트폰으로 문진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1.01.1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선별진료소 전자문진표 도입에 앞서 11일부터 국민들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하기 전, 스마트폰으로도 문진표를 작성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다수의 검사희망자가 스마트폰으로 문진표를 작성할수록, 검사 대기시간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선별검사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검사희망자가 먼저 작성한 종이문진표 내용을 시스템에 옮겨 입력하는 업무가 많아, 선별검사소 및 임시선별검사소 내에 의료 인력의 업무가 가중되고 있으며, 국민들이 선별검사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오랜 시간 동안 대기해야 하는 원인 중 하나로 분석되고 있었다.

이에, 선별진료소 문진내용에 비해 비교적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는 임시선별검사소에 본 시스템을 우선 도입,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전,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인식해 보이는 문진표 서식에 따라 검사희망자가 직접 작성할 수 있도록 했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이번 제도개선은 지자체 및 의료 인력의 업무 피로 경감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임시선별검사소 업무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많은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