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01-20 17:59 (수)
불멍의 계절이 깊어간다- 늦기 전에 동참하자
상태바
불멍의 계절이 깊어간다- 늦기 전에 동참하자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1.1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궁이 앞에 쭈그리고 앉아 부지깽이를 든다. 든 것을 손에 힘을 주고 불꽃을 쑤신다. 이른바 불멍의 시간이다. 이 시간은 모든 존재하는 것을 무존재로 만들어 버린다.
▲ 아궁이 앞에 쭈그리고 앉아 부지깽이를 든다. 든 것을 손에 힘을 주고 불꽃을 쑤신다. 이른바 불멍의 시간이다. 이 시간은 모든 존재하는 것을 무존재로 만들어 버린다.

기온이 사상 최저치를 갈아 치운다.

기후변화가 주범이라고 한다.

그래도 사람들은 당장 오늘이 급하다.

우리와는 상관없는 먼나라 이야기라고

가볍게 한 귀로 듣고 다른 귀로 흘린다.

어쨌거나 저쨌거나 지금은 ‘불멍’의 시간이다.

더 늦기 전에 그 세계로 풍덩 빠져보자.

일순 온갖 잡념과 번뇌는 저 멀리 달아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