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01-28 15:19 (목)
기다리면 웃음이- 담쟁이의 추억
상태바
기다리면 웃음이- 담쟁이의 추억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1.0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처음엔 누가 그려 놓은 벽화인줄 알았다. 그런데 이상해서 좀 만져보니 그대로 바스러졌다. 지난 여름 힘차게 뻗던 담쟁이 덩굴이다. 기다리자. 그러면 다시 초록을 볼 수 있다. 그 다음은 쉼없는 웃음이다.
▲ 처음엔 누가 그려 놓은 벽화인줄 알았다. 그런데 이상해서 좀 만져보니 그대로 바스러졌다. 지난 여름 힘차게 뻗던 담쟁이 덩굴이다. 기다리자. 그러면 다시 초록을 볼 수 있다. 그 다음은 쉼없는 웃음이다.

화가의 붓놀림 아니다.

거저 나온 한 폭의 동양화다.

담쟁이 덩굴이 말라 붙었다.

살짝 만져보니 바스라진다.

성급히 굴지 말라는 의미다.

봄을 조용히 기다리란다.

힘차께 뻗어가는 초록은 그 다음이다.

지칠줄 모르는 웃음이다.

한 겨울에 담쟁이의 추억은 새롭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