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2-04 19:01 (금)
어디서건 독을 보면- 자존심 센 노인 생각나
상태바
어디서건 독을 보면- 자존심 센 노인 생각나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0.11.1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독 많은 것을 보면 황순원의 단편 '독짓는 늙은이'가 생각난다. 고집센 영감탱이, 그러나 자기 내면에 맷집이 가득찬 어르신. 자존심을 지키면서 하던 일을 묵묵히 한다. 독은 이런 노고끝에 세상에 나왔다.
▲ 독 많은 것을 보면 황순원의 단편 '독짓는 늙은이'가 생각난다. 고집센 영감탱이, 그러나 자기 내면에 맷집이 가득찬 어르신. 자존심을 지키면서 하던 일을 묵묵히 한다. 독은 이런 노고끝에 세상에 나왔다.

독 안에 든 것을 궁금해 할 필요없다.

쥐는 아닐 터.

설령 그렇다 해도 다 먹진 못하리라.

독이 어디 한 두 개 인가.

군식구들이 많은가 보다.

독을 보면, 언제 어디서든 독을 보면

황순원의 <독짓는 늙은이>가 생각난다.

고집센 늙은이, 그러나 내면있던 독쟁이 영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