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2-04 02:25 (금)
이마에 땀이 난다면- 잠시 쉬었다 가자
상태바
이마에 땀이 난다면- 잠시 쉬었다 가자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0.11.1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메 단풍들었네, 절로 시 한구절이 따라온다. 산을 오르다 보면 땀이 난다. 그래도 쉬지 않고 오르는 사람이 있다. 그런 사람 따라 할 필요없다. 땀이 나면 식히면서 주변을 보자. 그러면 이런 풍광과 마주칠 수 있다.
▲ 오메 단풍들었네, 절로 시 한구절이 따라온다. 산을 오르다 보면 땀이 난다. 그래도 쉬지 않고 오르는 사람이 있다. 그런 사람 따라 할 필요없다. 땀이 나면 식히면서 주변을 보자. 그러면 이런 풍광과 마주칠 수 있다.

이마에 땀이 날 즈음 이런 풍광을 마주한다.

쉬려던 참에 잘됐다.

재촉하는 일행에게 이것봐라, 한마디 할 수 있다.

붉은 기운이 지나쳐 빨갛다.

‘오메’ 단풍 들었네, 말을 보탠다.

일행들도 할 수 없는지 배낭을 벗는다.

그려, 쉬었다 가자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