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04-23 16:15 (금)
일동제약그룹, ‘직장문화배달’ 행사 개최 外
상태바
일동제약그룹, ‘직장문화배달’ 행사 개최 外
  • 의약뉴스 신승헌 기자
  • 승인 2020.11.0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동제약그룹, ‘직장문화배달’ 행사 개최

일동제약그룹이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극단 ‘부르제이’와 함께 임직원들을 위한 ‘직장 문화 배달’ 행사를 가졌다고 3일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은 국민들이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가 매달 마지막 수요일을 지정해 다양한 문화 혜택을 제공하는 날이다.

회사 측은 임직원들이 직장 생활에 활력을 얻고 평일에도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지난해에 이어 ‘직장 문화 배달'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직장 문화 배달’은 ‘문화가 있는 날’에 예술단체가 직장 근무지로 직접 찾아가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행사로,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이 주최ㆍ주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방역 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한 가운데 일동홀딩스와 일동제약 등 그룹 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또한, 온라인 라이브 중계를 통해 직원들이 일과 시간 중 각자의 자리와 근무지 등에서 문화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날 극단 ‘부르제이’는 국악, K-POP, 트로트 등 여러 장르의 곡을 다양한 악기와 함께 선보이며, 직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공연을 관람한 직원은 “회사에서 문화 생활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게 이색적이고 즐거웠다”며 “일과 시간 중에 여유를 찾을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회사 측은 직원들의 복지와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즐거운 일터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휴젤, 국내 리프팅실 선도 기업 ‘제이월드’ 인수

▲ 제이월드 장철 이사(왼쪽), 휴젤 손지훈 대표.
▲ 제이월드 장철 이사(왼쪽), 휴젤 손지훈 대표.

휴젤이 국내 리프팅실 선도 기업을 인수하면서 포트폴리오 강화에 나섰다. 2013년 HA필러 제조기업 아크로스, 2015년 뇌질환 의료기기 판매회사 휴템 인수에 이어 3번째다.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국내 선도 PDO 봉합사(이하 리프팅실) 기업 ‘제이월드’의 지분 80%를 인수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인수로 휴젤은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 리프팅실의 ‘메디컬 에스테틱 삼각편대’를 갖추게 됐다.

보툴리눔 톡신은 근육의 이완과 축소, HA필러는 볼륨감 개선을 위해 사용되며 리프팅실은 피부 쳐짐을 개선하는데 사용돼 상호 보완적으로 시술된다.

이번 인수로 휴젤은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 중 이 세 가지 품목에 대한 제조와 판매가 모두 가능한 세계 최초의 회사가 된다.

휴젤 관계자는 “보툴리눔 톡신, HA필러, 리프팅실을 활용한 복합적인 시술이 새로운 미용, 성형 트렌드로 부상하는 만큼, 이번 기업 인수를 통해 미용, 성형 분야의 통합솔루션 제공이 가능해졌다”며 “기존 제이월드가 보유하고 있던 우수한 제조, 생산 능력에 휴젤의 영업 및 마케팅 역량과 학술 플랫폼을 결합시켜 국내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의 새로운 게임 체인저로 성장시키고 해외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휴젤이 지분 인수를 결정한 제이월드는 지난 2013년 설립된 미용, 성형용 의료기기 제조 기업이다. 제이월드의 대표 제품인 리프팅실은 상처봉합, 안면거상(리프팅) 등 치료와 미용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되는 반면, 소수 기업만이 제조 기술을 갖추고 있어 높은 성장 잠재력과 시장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제이월드는 봉합사 제조 장치 및 제조 방법 관련 다수의 특허를 바탕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리프팅실 제조 및 생산이 가능하다. 제이월드가 생산하는 제품은 국내에 다수 브랜드를 통해 의료 현장에 판매되고 있는 등 그 기술력과 품질력을 인정받으며 강소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국내 리프팅실 시장과 더불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역량도 갖췄다.

제이월드는 지난해 처음 해외 수출길에 오른 후 현재 일본, 인도네시아에서 리프팅실을 판매 중이며 2019년 유럽 CE인증도 마쳤다. 이외에도 중국과 남미, 동남아시아, 러시아 진출을 위한 준비 중에 있다.

휴젤은 국내 시장 내 리프팅실 시술에 대한 의사 및 관계자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 전개를 통해 시장 리딩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학술포럼 ‘H.E.L.F’ 개최를 통해 시술 관련 노하우, 트렌드 등 다양한 정보와 지식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유럽 시장에서 선전 중인 ‘더채움’과의 크로스셀링 전략을 통해 해외 시장 내 입지도 넓혀 나갈 예정이다. 특히, 지난 6월 보툴리눔 톡신의 BLA를 제출한 만큼, 향후 유럽 시장에서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