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2-03 12:26 (금)
자리끼- 미리 준비하면 편하다
상태바
자리끼- 미리 준비하면 편하다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0.10.2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어쓰면 밤에 마시기 위해 미리 머리맡에 준비해 두는 물을 말한다.

과거 초가집에 살 때는 물을 마시려면 밖으로 나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그래서 미리 자기 전에 목이 마르면 먹기 위해 자리끼를 마련해 뒀다.

특히 술을 마시고 온 날은 자리끼 준비가 필수다.

일제시대 강경애가 쓴 장편소설<인간문제>에도 이런 내용이 나온다.

주인 덕호가 어린 여자 선비에게 자리끼를 준비하지 못한 것을 나무라는 장면이다.

이때 덕호는 낮에 술을 마셨기 때문에 더욱더 자리끼가 필요했다.

목이 마르고 숨이 찼기 때문이다.

노인들의 경우도 긴 잠을 자지 못하고 자주 깨서 물을 마시시 때문에 늘 자리끼를 준비해 두면 편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