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1-28 11:44 (토)
한국오가논 초대 대표에 김소은 현 한국MSD 전무 선임
상태바
한국오가논 초대 대표에 김소은 현 한국MSD 전무 선임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0.10.27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오가논 신임 대표로 선임된 김소은 현 한국MSD 전무.
▲ 한국오가논 신임 대표로 선임된 김소은 현 한국MSD 전무.

MSD는 2021년 상반기 기업 분할을 통해 새롭게 설립되는 한국오가논의 신임 대표로 김소은 현 한국MSD 전무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한국오가논 대표의 임기는 한국내 기업분할이 완료되는 2021년 2월 1일부터 시작된다.

김소은 신임 대표는 한국MSD에서 뛰어난 비즈니스 성과를 입증한 업계 베테랑으로, 1998년 한국MSD에 입사한 이래 약 23년동안 MSD 국내외 지역의 다양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

김소은 신임 대표는 지난 2월부터 한국MSD에서 트랜지션 리드(Transition Lead)를 맡아 기업분할 과정을 총괄하고 있다.

이전에는 대외협력(External Affairs), 프라이머리 케어(Primary Care), 커머셜 오퍼레이션(Commercial Operations) 사업부 부서장 등을 역임했으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 MSE(Marketing and Sales Excellence)를 이끄는 등 다양한 지역과 조직에서 폭 넓은 경험을 쌓아왔다.

김소은 신임 대표이사는 “오가논은 심혈관계, 호흡기, 피부과학, 근골격계 등 다양한 제품들의 지속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추후 여성건강 특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한다”며 “한국지사의 경우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리더십을 추구하는 동시에 직원들이 수평적이고 유연한 환경 속에서 다양한 성장의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기업 문화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MSD는 현재의 광범위한 포트폴리오 중 일부가 더 집중적인 비즈니스 모델에서 지원되는 것이 훨씬 더 많은 환자들에게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기업분할을 결정해 지난 2월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분할을 통해 새롭게 설립되는 오가논은 여성 건강 부문에서 글로벌 리더십과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할 것이다. 2021년 상반기 기업 분할이 완료되면, 오가논은 약 65억 달러(약 7조 3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보유한 전 세계 2위 여성건강 기업으로 출범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