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0-29 06:03 (목)
벌 세 마리 한집에 있어...우린 가족인가요
상태바
벌 세 마리 한집에 있어...우린 가족인가요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10.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벌들은 침묵하지 않고 욍욍 소리를 낸다. 다투는 것이 아니다. 서로 하나씩 사이좋게 차지하고 꿀을 빨고 있다. 녀석들이 없으면 세상 종말이 온다니 귀엽게 봐주어야 한다.
▲ 벌들은 침묵하지 않고 욍욍 소리를 낸다. 다투는 것이 아니다. 서로 하나씩 사이좋게 차지하고 꿀을 빨고 있다. 녀석들이 없으면 세상 종말이 온다니 귀엽게 봐주어야 한다.

벌 세 마리 옹기종기 앉아 있어요.

가족처럼 다투지 않고 하나씩 차지 합니다.

녀석이 없으면 세상 종말이 온다죠.

그래서인지 피하기보다는 다가갑니다.

꿀 따먹는 모습이 귀여운 ‘댕댕이’ 저리가라입니다.

에키네시아라고 하는데요.

벌들에게 특히 인기를 끄는 것은

지금이 꿀이 가장 많이 나오기 때문이죠.

자주색도 있고 흰색도 눈에 띕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