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9-28 05:05 (수)
의-정 강경 일변도, 한 발 뒤로 물러서야
상태바
의-정 강경 일변도, 한 발 뒤로 물러서야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0.08.2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8)로 의협 주최 의사 집단 휴진이 3일째를 맞았다. 애초 알린 일정의 마지막 날이다.

대략 10%선의 동참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언뜻 참여율이 저조해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나 응급실 환자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한 사례가 알려지는 등 후유증은 만만치 않다.

개원가는 덜하지만 전공의나 의대생의 참여율이 높은 것은 정부가 그동안 해온 대책에 허점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뒤돌아봐야 한다.

이런 가운데 의-정은 한치의 양보 없이 각자의 주장만 되풀이 하고 있다.

애초 접점을 찾기 쉽지 않은 현안이었기에 휴진 강행에도 돌파구 마련이 쉽지 않은 것은 점을 감안해도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책임은 묻지 않을 수 없다.

의협은 자신들이 정한 의료 4대악 척결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무기한 총파업도 강행할 태세다. 이에맞서 정부는 업무 개시명령과 공정위 고발, 일선 병원 실사 등으로 맞불을 놓고 있다.

그동안 잠잠하던 국민여론도 들썩이고 있다.

코로나 19 상황이 엄중한데 치료에 집중하기보다는 휴진으로 밥그릇 지키면서 사다리 걷어 차기 아니냐는 시선이 그것이다.

오죽 하면 의사들이 가운을 벗었겠느냐는 동점심보다는 더 많은 여론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해서 당국은 의사 면허정지나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는 법조문만 들이대서는 안된다.

우선 급한 불을 끄는 것이 먼저다. 코로나 대확산은 어떤 경우에든 막아야 하는 절체절명의 사명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밤낮 없이 헌신해온 의사들의 노력이 이번 휴진으로 희석돼서도 안된다. 정부도 이 점을 십분 감안해 코로나 19 이후에 대응책을 논하는 것이 옳다.

강대강으로 가는 것은 국민 모두의 손해 일 뿐만 아니라 환자 건강에도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