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06 23:05 (월)
흰 비둘기와 -잘린 다리로 살아남기
상태바
흰 비둘기와 -잘린 다리로 살아남기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06.26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다리 하나가 잘린 흰 비둘기가 먹이를 두고 경계하고 있습니다. 누군가에, 어떤 것에 의해 그렇게 됐나 봅니다. 그래도 꿋꿋하게 살아가고 있으니 대견하다고 박수 쳐주고 싶어요.
▲ 다리 하나가 잘린 흰 비둘기가 먹이를 두고 경계하고 있습니다. 누군가에, 어떤 것에 의해 그렇게 됐나 봅니다. 그래도 꿋꿋하게 살아가고 있으니 대견하다고 박수 쳐주고 싶어요.

다른 녀석은 다가가도 모른 척 먹기에 바쁘더군요.

헌 데 흰 녀석은 바로 날았습니다.

경계하는 시선이 있더니 망설이지 않더군요.

그때 보았지요.

녀석에게는 다리 하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어디로 가는지 보았지요.

비둘기답게 멀리 가지는 않았습니다.

바로 근처의 구조물에 앉더군요.

혹시나 미끄러지지나 않을까 걱정했더랬지요.

제대로 앉아서 먹이 쪽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가는 척하면서 가만히 멈춰 섰지요.

한 참 뒤에 녀석은 내려왔습니다.

조심하는 눈치는 여전하더군요.

자신을 해칠지 아닐지 판단하는 시간입니다.

다리 하나 잘린 녀석이 불쌍해 보였어요.

그러니 급하게 날아갔다고 해서 나무라지 않았습니다.

녀석에는 그런 시간이 필요했던 것이지요.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