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9-25 02:40 (금)
美FDA, 알츠하이머병 타우 병리 진단시약 승인
상태바
美FDA, 알츠하이머병 타우 병리 진단시약 승인
  • 의약뉴스 이한기 기자
  • 승인 2020.05.2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우 신경원섬유엉킴 영상화...정확한 진단에 도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알츠하이머병 평가 대상 환자에서 타우 병리 영상을 위한 최초의 진단시약 타우비드(Tauvid, 플로타우시피르 F 18)를 허가했다.

릴리는 28일(현지시간) 방사성 진단시약 타우비드가 알츠하이머병 평가를 받는 성인 인지장애 환자에서 응집된 타우 신경원섬유엉킴(NFTs)의 밀도와 분포를 측정하는 뇌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용도로 FDA에 의해 승인됐다고 발표했다.

▲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알츠하이머병 평가를 받는 환자에서 타우 병리 존재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최초의 진단시약을 승인했다.
▲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알츠하이머병 평가를 받는 환자에서 타우 병리 존재 여부를 평가하기 위한 최초의 진단시약을 승인했다.

알츠하이머병의 신경병리학적 진단을 위해서는 뇌에서 베타 아밀로이드 신경반 및 타우 NFT 존재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타우비드는 뇌에서 타우 NFT를 영상화하기 위해 최초이자 유일하게 승인된 진단시약이다.

FDA에 의하면 타우비드는 정맥 주입 후 타우 단백질 잘못 접힘과 관련된 뇌 부위에 결합한다. 이에 따라 PET 스캔을 통해 타우 병리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릴리의 자회사 애비드 레이디오파마슈티컬스(Avid Radiopharmaceuticals)는 알츠하이머병이 의심되는 환자에 대한 평가를 돕기 위해서 병리 존재 여부에 대한 의미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타우비드 및 아미비드(Amyvid, 플로베타피르 F 18)를 개발했다.

미국 하버드의과대학의 레이사 스퍼링 신경학 교수는 “지금까지 뇌 내 타우 NFT의 해부학적 분포 및 밀도를 판단하는 것은 부검에서만 가능했다. 이제 환자에서 이 중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고 말했다.

타우비드는 Study 1과 Study 2 임상시험 2건에서 평가됐다. Study 1에서는 타우비드 영상촬영을 하고 사후 뇌 기증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로 동의한 인지 정상 및 손상 말기 환자 64명에 대한 판독자의 타우비드 스캔 해석 결과와 독립적인 병리학자가 부검에서 수행한 타우 병리 검사 결과가 비교됐다. 연구 결과 성공 기준이 충족됐으며 1차 효능 코호트에서 판독자 민감도는 92%~100%, 특이도는 52%~92%로 분석됐다.

Study 2에서는 Study 1에 참여한 동일한 말기 환자들과 알츠하이머병을 평가 중인 인지 장애 환자 159명의 영상이 새로운 판독자 5명에 의해 평가됐다. 이 연구에서도 NFT 병리 판독에 대한 성공 기준이 충족됐다. 플레이스 카파(Fleiss' kappa) 계수로 판독자 간 합의도를 평가한 결과 241명의 환자에서 0.87로 나타났다.

임상시험에서 가장 흔하게 보고된 이상반응은 두통, 주사부위통증, 혈압 상승 등이었다.

릴리의 통증ㆍ신경퇴행연구개발부문 마크 민툰 부사장은 “알츠하이머병에서 임상 평가만으로는 환자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능력이 제한되기 때문에 질병의 두 가지 주요 병리를 정확하고 신뢰성 있게 평가하는 것이 필요하다. 과거 두 병리 중 하나인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아미비드가 FDA에 의해 승인된 바 있다. 타우비드가 또 다른 주요 병리인 타우 NFT를 영상화하는 용도로 승인되면서 보다 종합적인 환자 평가가 가능해져 기쁘다”고 밝혔다.

릴리는 초기에는 타우비드의 가용성이 제한될 것이지만 상업적 수요와 급여 결정에 따라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