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6-06 06:08 (토)
세상 밖으로 – 둥지를 박차고 나온 아기새
상태바
세상 밖으로 – 둥지를 박차고 나온 아기새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05.1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처음에는 꼬리가 빠진줄 알았다. 그런데 아직 자라지 않은 것이다. 걷는 폼이 어린 아기처럼 조심스럽다. 둥지를 박차고 나와 세상 구경을 하는 호기심 많은 아기새를 보니 없는 기운도 솟아났다.
▲ 처음에는 꼬리가 빠진줄 알았다. 그런데 아직 자라지 않은 것이다. 걷는 폼이 어린 아기처럼 조심스럽다. 둥지를 박차고 나와 세상 구경을 하는 호기심 많은 아기새를 보니 없는 기운도 솟아났다.

꼬리가 빠진 줄 알았다.

그런데 아직 자라지 않은 것이다.

아직 어미가 되기 전의 어린 까치.

어딘지 모르게 아기스럽다.

걷는 것도 두리번거리는 것도 사람을 보고 피하는 것도.

아직은 모든 것이 낯설다.

둥지를 박차고 나올 때는 이럴 줄 몰랐다.

호기심으로 둘러 보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하다.

숨는다고 했는데 겨우 그늘 한 토막.

이래서야 홀로서기 가능할까.

반가운 마음에 가슴이 열렸다가 이내 걱정이 앞선다.

그래도 걷는 발걸음이 상쾌한 것은 아기새를 돌보는 어미새의 존재를 확인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